주변관광지

  근처 다녀올 곳
일출 바닷가는 차로 5분, 옥계해수욕장 5분, 헌화로 10분, 정동진 18분, 등명락가사 23분, 안보체험관 20분, 평화공원 20분. 금진항구 10분 [멍개, 해삼, 낚시, 포장마차 횟집 즐비, 심곡항구 15분 [세계최고미역, 칼국수, 옹심이, 망치 매운탕, 낚시 등] 망상해수욕장 10분, 약천 온천 8분 [엄청 좋은 시설 1인 6000원], 묵호항구 20분 [곰치국, 자연산회 엄청 저렴, 온갖 생선 및 먹거리 다 있음. 주문진항에 이어 2번째 큼, 한국의 산토리니 마을과 찬란한 유산 촬영지 그리고 멋진 등대] 

선교장

작성자 박인재
작성일 18-06-14 12:02 | 455 | 0

본문


b32204833fed3c85973068b644f29012.jpg


한양에서 천리 길, 대관령을 경계 삼아 강릉 중심의 동해안 문화권을 ‘관동지방’이라 부른다. 고려시대 지방호족 세력의 부흥 이후 조선시대에 들어서 특별한 문화를 형성하지는 못하였지만 임진왜란 등의 외침에도 큰 피해를 받지 않아 지방 토호세력을 중심으로 상처 입지 않은 유교건축과 문화재를 남겼다. 수백 그루의 노송 사이로 자리하는 선교장은 강릉 지역의 옛 이름인 명주 땅 최대 부호였던 전주 이씨 문중의 호사스러운 저택이다.

당시 집 앞까지 연결되었다는 경포호의 물길을 따라 배가 드나들었다 하니, 생각만으로도 대단하였을 당시의 경관이 떠오르는 듯하다. 안채, 사랑채, 별당, 가묘와 집 앞의 정자까지 옛 모습 그대로를 보여주는 선교장은 개방적인 남방형 가옥과 추위를 막기 위하여 폐쇄적인 북방형 가옥의 특성을 고루 갖춘 특별한 모습으로 조선시대 민간가옥의 연구에 매우 중요한 자료가 된다.

길게 이어지는 행랑채 중간으로 ‘선교유거’라는 현판을 두른 솟을대문이 시원스럽고 내부로 들어서 오른편으로 자리하는 안채는 별당 건물과 함께 그 모습을 단단히 감추듯 ‘ㅁ’자 형태로 지어졌다. 왼편으로 자리하는 열화당은 개화의 시기, 서양의 새로운 멋을 본받아 건물 앞으로 이색적인 차양을 두른 사랑채 건물이다.

높은 돌계단 위로 자리 잡은 모습이 흡사 궁궐 안의 건물을 보는 듯하다. 선교장 최고의 아름다움은 행랑 앞으로 위치하는 정원의 한쪽, 연못에 발을 담그고 장식하듯 서 있는 정자 활래정의 모습이다. 네 개의 기둥 중 두 발은 뭍으로 나머지 두 발은 연못에 드리운 모습은 여름날 연못을 가득 채우는 연꽃의 아름다움과 어울릴 때 한국 전통 건축의 멋을 한껏 보여주는 한 폭의 풍경화가 된다.

[네이버 지식백과] 선교장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국내 여행 1001, 2010. 1. 15., 마로니에북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