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관광지

  근처 다녀올 곳
일출 바닷가는 차로 5분, 옥계해수욕장 5분, 헌화로 10분, 정동진 18분, 등명락가사 23분, 안보체험관 20분, 평화공원 20분. 금진항구 10분 [멍개, 해삼, 낚시, 포장마차 횟집 즐비, 심곡항구 15분 [세계최고미역, 칼국수, 옹심이, 망치 매운탕, 낚시 등] 망상해수욕장 10분, 약천 온천 8분 [엄청 좋은 시설 1인 6000원], 묵호항구 20분 [곰치국, 자연산회 엄청 저렴, 온갖 생선 및 먹거리 다 있음. 주문진항에 이어 2번째 큼, 한국의 산토리니 마을과 찬란한 유산 촬영지 그리고 멋진 등대] 

강릉 대도호부 관아

작성자 박인재
작성일 18-06-14 11:46 | 524 | 0

본문


81f6b3342671d7dd0ef8c4e492d9b56f.jpg


1994년 7월 11일 사적 제388호로 지정되었으며, 면적은 8,423㎡이다. 강릉우체국의 후편에 있는 강릉객사문(국보 제51호) 북쪽 일대가 당시 강릉대도호부의 관아가 있던 자리이다.

조선 영조 때의 《임영지()》에 의하면 임영관은 936년(태조 19) 총 83칸 규모로 창건되었으며, 임영관이라는 관액()은 1366년(공민왕 15) 공민왕이 낙산사() 관음에 후사를 빌기 위하여 신돈과 그의 종 반야를 데리고 왔다가 비에 막혀 강릉에서 10일간 머무를 때 썼다고 한다.

규모는 전대청(殿:9칸), 중대청(:12칸), 동대청(:13칸), 낭청방(:6칸), 서헌(西:6칸), 월랑(:31칸), 삼문(:6칸). 조선시대에도 계속 객사로 사용한 임영관은 1584년 이후에만 10여 차례의 중수와 증축을 거듭하였으며, 1927년 일제강점기 때 강릉 공립보통학교가 세워지면서 강제철거되었다.

1993년 10월과 1994년 1월 강릉대학교 박물관 및 문화재연구소가 실시한 발굴조사 결과 《임영지》의 기록과 일치되는 고려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의 건물터 유구()가 확인되었다. 확인된 유구는 행랑터 3개소, 회랑터 1개소, 중대청터 2개소, 다자형 석렬()유구, 연도() 등이다. 또, 11~15세기의 고급 청자편, 16~17세기의 백자 및 분청사기 조각이 출토되었다.

2000년부터 본격적으로 복원작업이 추진되었고, 2014년 11월 27일에는 강릉 임영관지에서 강릉대도호부 관아로 명칭이 바뀌었으며 현재에는 각종 문화 행사와 공연이 열리고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강릉대도호부 관아 [江陵大都護府官衙] (두산백과)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