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관광지

  근처 다녀올 곳
일출 바닷가는 차로 5분, 옥계해수욕장 5분, 헌화로 10분, 정동진 18분, 등명락가사 23분, 안보체험관 20분, 평화공원 20분. 금진항구 10분 [멍개, 해삼, 낚시, 포장마차 횟집 즐비, 심곡항구 15분 [세계최고미역, 칼국수, 옹심이, 망치 매운탕, 낚시 등] 망상해수욕장 10분, 약천 온천 8분 [엄청 좋은 시설 1인 6000원], 묵호항구 20분 [곰치국, 자연산회 엄청 저렴, 온갖 생선 및 먹거리 다 있음. 주문진항에 이어 2번째 큼, 한국의 산토리니 마을과 찬란한 유산 촬영지 그리고 멋진 등대] 

강릉 오죽헌

작성자 박인재
작성일 18-06-14 11:55 | 465 | 0

본문


40b2a9d0bae8cca6f97e283d317f5c4d.jpg


1963년 1월 21일 보물 제165호로 지정되었다. 정면 3칸, 측면 2칸의 단층 팔작지붕 양식이다.

신사임당과 율곡() 이이()가 태어난 집으로 조선 중종 때 건축되었다. 한국 주택건축 중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에 속한다. 4면을 굵은 댓돌로 한 층 높이고 그 위에 자연석의 초석을 배치하여 네모기둥을 세웠다.

건물을 향하여 왼쪽 2칸은 대청이며 오른쪽 1칸에 온돌방을 들였으며, 대청 앞면에는 각각 띠살문의 분합()을, 옆면과 뒷면에는 2짝 씩의 판문()을 달고, 그 아래 벽면에 머름을 댔다. 온돌방은 뒤쪽 반 칸을 줄여 툇마루를 만들고, 앞벽과 뒷벽에 두짝열개의 띠살문을 단 것 이외는 모두 외짝문이다. 천장은 온돌방이 종이천장이고 대청은 연등천장으로 꾸몄다. 대들보는 앞뒤 기둥에 걸쳤으나, 온돌방과의 경계에 있는 대량()은 그 아래 중앙에 세운 기둥으로 받쳤다.

대량에서 좌우 측면의 가운데 기둥에 걸쳐서는 충량()을 배치하였으며, 그 상부에는 지붕 합각() 밑을 가리기 위하여 우물천장을 만들었다. 대량 위로 종량()과의 사이에는 대공을 받쳤는데 그 형식은 오래된 수법을 따르고 있으며, 조선 초기의 주심포()집에서 볼 수 있는 대공의 계통을 이은 것이다.

기둥머리에 배치된 공포()는 주택건축에서 보기 드문 이익공형식()이며 그 세부 수법으로 보아 가장 오래된 익공집 건축으로 추측된다. 그러나 쇠서의 곡선에는 굴곡이 남아 있고, 첨차()의 형태는 말기적인 주심포집과 공통되는 특징을 지녀 주심포집에서 익공집으로의 변천과정을 보여주는 중요한 구조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강릉 오죽헌 [江陵 烏竹軒] (두산백과)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